라이브스코어

라이브스코어

덧붙여 니나 여사가 만족이라고 칭해 있었던 것은 ,산악 지대에 있는 폐갱 도시를 점거한 코볼트들의 일일 것이다.
코볼트들은 고블린이나 오크와 같게 ,마물#N는 아니고 요정족의 일종인것 같다.
「으로 ,다. 병력도 갖추어졌기 때문에 ,가까운 시일내에 ,호족들이 자기 것인양으로 점거 해서 있는 거리 3개(살)을 ,무노 백작의 지배하에 되돌리려고 생각하고 있는데–」

과연 , 그 재지배에 우리들의 전력을 빌려 주라고 말하는 일일 것이다.
그렇게 예상했지만 ,니나 여사의 기대는 조금 달랐다.
「――그전에 ,문제가 생겨. 폐갱 도시의 코볼트들이 북동의 쿠하노우 백작령에 있는 은광에 참견을 해 시작했었다의 」
그것은 귀찮다.
서툴음을 하면 쿠하노우 백작이 폐갱 도시의 코볼트들을 멸해 ,영지를 빼앗길 가능성이 있다고 하는 일이다.
「즉 ,코볼트들이 광산을 공격하지 않게?」
「아아 , 그렇다. 사토우들에는 광산에 향하는 무리를 되돌려 보냈으면 좋은 것」
「되돌려 보내는 것만으로 좋습니까?」
폐갱 도시로부터 내쫓으라고 말해지는지 생각했어요.
「폐갱 도시는 하우트에 시킨다. 령 군 500으로 용병 1500이 있으면 코볼트들을 공순[恭順] 시킬 수가 있을 것. 용병은 예의 에치고야 상회가 준비 해서 줘」

듣지도 않아–라고 말해 걸쳤지만 ,용병 준비의 보고는 본 것 같다.
티파리자가 준 보고서를 검색 하면 ,요워크 왕국이나 파리 온 신국에서 여러가지 바빴던 무렵의 서류에 써 있었다.
렛세우 백작령으로부터의 유랑민을 모아 ,오유곡크 공작령 경유의 배편으로 데려 온 것 같다.
영내의 인구증가분은 용병들과 그 가족이 틀림없다.
영민의 부족 해서 있는 무노 백작령에는 꼭 좋을지도.

「야 , 기다리게 했군요 ,사토우 군」
무노 백작이 언제나 대로 상냥한 상태로 모습을 보였다.
「다녀왔습니다(바로 지금)∼?」
「남작 , 다녀왔습니다(바로 지금)인 것입니다!」
「!타마 군도 포치 군도 장건과 같아 기뻐요」
포치의 실수를 정정도 하지 않고 ,무노 백작은 만면의 미소로 두 명을 안아 올린다.
변함 없이 케모나와 같다.
「아버님도 참 , 심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