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강원랜드

사토우입니다. 전쟁은 싫습니다. 무기나 병력을 버리면(자) 평화가 되는 등이라고 말할 생각은 없습니다만 ,뜻밖의 희생자에는 적은 편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게임같이 ,인이 죽지 않는 전쟁으로 해결할 수 있으면(자) 괜찮습니다만.

「태수님!제3 누각이 찢어졌습니다!기사 가웨 ,기사 쥬란이 포로가 된 모양입니다」
「그 두 명이 졌다고 되면(자) ,보통의 기사에서는 당해 낼 도리가 없는 것은 아닌지……」
「바보 것!이것은 기사 시합은 아니고 싸움(전쟁)이다!수로 감추어라!활과 화살로 기분을 가라앉힌다」
무기력인 참모들을 대장부인 태수가 질타 한다.
그는 코볼트들이 공격하는 은광 가깝게 있는 쿠하노우 백작령의 제2 도시 세담의 태수다.
대코볼트전에 개입하는 허가를 받으러 왔지만 , 말을 걸고 괴롭다.

여기는 한 번 밖에 나와로부터 , 다시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태수가 있던 구경동으로부터 빠져 나와 , 적당한 안내역의 병사를 잡아 태수에 면회를 소원 나온다.
밖까지 다시 하면(자) 귀찮았기 때문에 , 잠깐만 순서를 생략해 보았다.
「이 바쁠 때에 면회라면?」
태수의 큰 소리로 외치는 소리가 아래층에 닿는다.
「무엇?무노 백작의 가신인가!이 상황으로 생색내는 것같은 일을 말 있어라도 참 ,목 두드려 베어 준다」
나의 옆에 앞두는 병사 A가 어색한 것 같게 시선을 딴 데로 돌려.
아마 ,태수는 나에게 들리도록(듯이) 발언 해서 견제 해서 있는 것일까.
잠시 후 ,병사 B가 내려 와 나와 타마를 태수의 곳에 대려 가줘.
물론 ,면회해 손에 가지고 있는 무기는 병사들에 맡겨 있다.
「이녀석이 무노 백작의 가신인가?시동에게 묘인과는 취미가 나쁘다」

오래간만의 인종차별 발언에 불끈 화가 난이 ,무노령 이북에서는 아인에 대한 차별이 심한 것을 생각해 냈다.
「처음에 만나뵙는 ,태수님. 각하를 곤란하게 하고 코볼트들의 일로–」
「흥,이녀석이 갑옷수일촉으로 일의 전말 하다고 말할 생각인가?」
「 허가대 차면 당장이라도」
불가능하다면 말하고 싶은 듯한 태수에 , 겁없는 미소를 향한다.
왠지 나의 발 밑에서 ,시동 모습의 타마까지 나의 얼굴 흉내를 해서 있었다.
「반각 만일 수 있는 시간을 하자. 그 사이에 어떻게든 해서(봐) 보였다면 ,이녀석등에 감사 해주자」
「그것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