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최고관리자 0 378 2017.11.20 15:53

아직은 머나먼 만원인가요....?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15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최저임금위원회 마지막 회의가 열렸지만 회의 시작 10여분 만에 정회됐다. 사용자, 근로자 위원들이 지친 표정으로 회의 재개를 기다리고 있다. 2017.07.15. ppkjm @ newsis . com

【세종=뉴시스】백영미 기자 = 내년도 최저임금이 시간당 7530원으로 결정됐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11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을 7530원(월 157만3770원)으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6470원보다 1060원(16.4%)오른 것으로 2007년(12.3%) 이후 11년 만에 두 자릿수 인상률, 최근 10년 이래 최대 인상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노동계가 주장해온 1만원에는 미치지 못했다.

이날 회의에는 근로자 위원, 사용자 위원, 공익위원 각 9명씩 총 27명이 참석한 가운데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안을 표결에 부쳤다. 노동계와 경영계는 각각 시간당 7530원과 7300원을 제시했고, 노동계가 제시한 안은 15표, 노동계가 제출한 안은 12표를 각각 얻어 노동계가 제시한 안으로 확정됐다.

앞서 노동계와 경영계는 8개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 여부,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폭을 두고 이견이 커 합의안을 도출하기까지 난항을 거듭하다 법정 타결 기한(지난달 29일)을 넘겼다.

지난 5일 열린 8차 전원회의에서 8개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안이 부결되자 이에 반발한 경영계 측 중소기업·소상공 위원 4명이 9차 전원회의에 불참했다. 최임위가 '업종별 실태조사' 요구를 받아들이자 지난 10일 9차 전원회의에 불참했던 경영계측 중소기업·소상공 위원 4명이 모두 참석했다.

최저임금 인상폭도 핵심쟁점이었다. 애초 노동계는 올해보다 3530원(54.6%) 인상된 최저임금 시간당 1만원을, 경영계는 올해보다 155원(2.4%) 인상된 6625원을 주장했다.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으로 확정됐다. 15일 밤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전원회의실에서 사용자-근로자-공익위원들이 표결한 최저임금 인상안의 결과가 적혀 있다. 2017.07.15. ppkjm @ newsis . com

양측은 협상 시한을 나흘 앞둔 지난 12일 10차 전원회의 전까지 협상 진전을 위한 수정안을 제시하지 않는 등 팽팽히 맞섰다. 협상 시한을 하루 앞둔 15일 11차 전원회의에서도 이견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아 회의가 정회와 속개를 반복했다.

최저임금 인상률은 김대중·노무현 정부에서 8.3~16.6%를 기록하다 이명박 정부에서 2.8~6.1%로 내려앉았다. 박근혜 정부에선 7~8%대를 보였다. 최근 10년간 연도별 최저임금 인상률은 2009년(6.1%), 2010년(2.8%), 2011년(5.1%), 2012년(6.0%), 2013년(6.1%), 2014년(7.2%), 2015년(7.1%), 2016년(8.1%), 2017년(7.3%), 2018년(16.4%) 등이다.

내년도 최저임금이 11년 만에 두자릿수 인상률, 최근 10년 이래 최대 인상률을 기록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최저임금 1만원 공약' 달성에 일단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보인다.

positive 100@ newsis . com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저하나 공부시키고 훌륭한 사람 만들기 위해 저희 어머니와 누이가 참 많은 고생을 했습니다. 명예를 잃은 자는 다른 어떤 것도 잃을 수 없다. 거슬러오른다는 건 또 뭐죠 거슬러오른다는 것은 지금 보이지 않는 것을 찾아간다는 뜻이지.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나는 성공의 열쇠는 모른다. 그러나 실패의 열쇠는 모두의 비위를 맞추려 하는 것이다. 한글재단 이사장이며 한글문화회 회장인 이상보 박사의 글이다. 나도 넉넉치 못해 이 고운 친구에게 큰 도움을 주지 못합니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한여름밤에 꾸는 짧은 꿈일지도 모르는 생. 미워하기에는 너무 짧다. 욕심만 채우며 질투하고 경쟁만 하며 살기에는 너무 짧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아이들에게 솔직하게 대해라. 아이들보다 더 눈 치빠른 사기꾼은 아무도 찾아낸 적이 없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모든 세대는 예전 패션을 비웃지만, 새로운 패션은 종교처럼 받든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유쾌한 표정은 착한 마음을 나타낸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게으름에는 다음과 같은 허물이 있다. 부자면 부자라고 해서, 가난하면 가난하다고 해서 일을 하기를 싫어한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악기점 주인은 얼른 밖으로 나가 바이올린을 판 사람을 찾으려 했으나 허사였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예술가가 성직자나 목사가 될 필요는 없지만, 그를 따르는 사람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만 한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시키는 대로 하라. 그러면 책임질 일은 없을 것이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사람이 일생 동안 대인 관계를 증가시키는 데는 관계를 맺을 뿐 아니라 끊을 줄 아는 능력, 단체에 가입할 뿐 아니라 탈퇴할 줄 아는 능력이 있어야 한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언론의 자유를 보호하는 법이 있지만, 어느 것도 언론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는 것보다 가치 있지 않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나는 많은 사람을 사랑하고 싶지 않다. 나의 일생에 한두 사람과 끊어지지 않는 아름답고 향기로운 인연으로 죽기까지 지속되기를 바란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상처가 나를 지배하여 그 포로가 되는 것이 아니라 그 상처를 내 삶의 디딤돌로 바꾸어 버리는 것, 그것이 내가 내 삶의 진정한 지배자입니다. 앉은 자리가 꽃자리니라! 네가 시방 가시방석처럼 여기는 너의 앉은 그 자리가 바로 꽃자리니라.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현재 우리나라의 독서량은 우려 할 정도로 적습니다.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나는 전혀 우월하지 않다. 나는 정말 평범한 쪽에 가깝기 때문에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 행복은 건강이라는 나무에서 피어나는 꽃이다. 건강한 몸과 마음을 유지하기 위해 스스로를 단련하라. 그런 분야의 일을 하고 어떻게 돈을 벌지는 다음에 생각하라. [종합]내년도 최저임금 7530원···11년 만 두자릿수 인상! 이렇게 최소의 최소를 추려서 다니니 뭐든지 하나씩이고 그 하나가 얼마나 소종하게 느껴지는지 모른다.

Comments

State
  • 현재 접속자 2 명
  • 오늘 방문자 47 명
  • 어제 방문자 124 명
  • 최대 방문자 239 명
  • 전체 방문자 25,108 명
  • 전체 게시물 64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